동네: 동아미디어그룹 공식 블로그

동아일보 제1면 고정칼럼 ‘횡설수설’은 해학적인 촌평으로 일제 총독부를 향해 정곡을 찌르는 필봉이었다. 1926년 8월 22일자 ‘횡설수설’은 “요즘 총독정치는 조선인을 이롭게 하는 사람들은 박해하고 배척하면서도, 조선인을 해롭게 하고 불리하게 놈들은 절대적으로 보호하는 방침이라. 그러므로 총독정치는 악당보호정치(惡黨保護政治)”라고 일갈했다. 필자 최원순(崔元淳) 논설기자는 이 일로 종로경찰서에 구속돼 징역 8월의 실형을 살았다.

댓글 없음 »

No comments yet.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L

Leave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