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동아미디어그룹 공식 블로그

“현 정부의 수반인 李박사는 충언과 직언을 염오(厭惡)하고 아첨만을 환영하며” “임시수도 부산에 불법적인 비상계엄을 선포하고, 50여명의 국회의원을 체포 감금하는 폭거를 감행” “국헌을 전복하고 주권을 찬탈하는 반란적 쿠데타”… 김성수 부통령은 1952년 5월 29일 장문의 사임서를 제출하고 국가 副수반의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 용퇴는 당시의 사회상과 이승만 정권의 횡포를 집약하고 있다.

댓글 없음 »

No comments yet.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L

Leave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