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동아미디어그룹 공식 블로그

東亞 100년, 東友 100인 – 김동성

Posted by 신이 On 11월 - 29 - 2018

민족대변 東亞  100년, 자랑스런 東友  100인  (동우회보 제63호) 

 

 

 

국내 첫 해외특파원 …

중국총통 창간축사 받아와  –  김동성  

  

 




1920년 창간 당시 사람들은 동아일보를 가리켜 ‘청년신문’이라고 일컬었다. 설립자 김성수가 30세의 젊은이였고, 편집국장 이상협은 28세의 나이에 사회부장과 정리부장을 겸했다. 논설반과 편집국 기자들도 대부분 30세 안팎의 청년들이었다.


초창기 기자들은 간부들의 추천으로 입사했지만, 일부 신출 기자들은 입사시험을 거쳐 채용되기도 했다. 신문사 경력이 있는 사람도 있고, 전혀 없는 사람도 있었다. 외국에서 유학한 사람이 있는가 하면, 독학으로 학교 근처에도 가보지 못한 사람도 있었다. 인물본위로 선발하였기 때문에 한결같이 준재(俊才)들로 벌써부터 세상에 이름 석 자를 떨치고 있는 쟁쟁한 젊은이들이었다. 창간기자인 김동성은 당시를 이렇게 회고했다.


“동아일보에 모인 사람들은 만세 직후여서 누구나 애국심에 불타올라 있었다. 직업의식을 가지고 들어온 것 보다는 ‘남이 감옥에서 고생하는데 나는 편안히 앉아서 문필보국을 한다. 이게 뭐가 괴로우냐’ 이런 심리였다. 그런 분들이 모인 곳이 동아일보였다. 말하자면 13도에서 동서남북을 가리지 않고 유지들이 자연 모이게 됐다”(동아일보 사사 1권)

 



<김동성>
천리구(千里駒) 김동성(金東成·1890~1969)은 경력이 다양하다. 대한제국 말엽인 1909년 미국 오하이오주립대에서 신문학을 전공했고, 1920년 동아일보 창간 멤버로 언론인 생활을 시작했다. 1921년에는 하와이 만국기자대회에 참가해 부회장에 선출됐다.

 


그 후 조선일보 편집국장 등을 역임하고 해방 후 합동통신사 초대 사장을 지냈고, 정부수립 후에는 초대 공보처장에 임명됐다. 1950년 제2대 국회의원에 당선돼 국회 부의장이 됐고, 제2공화국에서는 국회 사무총장을 역임했다.

 


김동성은 경기도 개성 갑부 집안의 3대 독자로 태어났다. 열다섯 살 때 이웃에서 빌린 황성신문 10년치를 보고 새로운 세상을 깨닫는다. 윤치호가 교장인 한영학원을 마치고 중국 소주(蘇州)로 유학을 떠났다. 잠시 귀국한 뒤 미국으로 떠나 10여 년간 유학생활을 한다.

 


동아일보 창간기자가 된 김동성은 창간 직전인 1920년 3월 서울을 출발해 북경(北京)으로 특파됐다. 우리나라 최초의 해외특파원이었다. 동아일보 창간호에 게재할 중화민국 서세창(徐世昌) 총통을 비롯한 북경정부 고위관리의 축사와 휘호를 받아왔다.

 


그해 8월 미국 상하원 의원단 일행이 극동의 정세를 시찰하기 위해 북경을 방문한다는 소식을 들은 동아일보는 김동성, 장덕준 두 기자를 파견하여 그들의 동정을 보도하는 한편, 조선의 실정을 알리고 가능하면 조선에 들러줄 것을 당부하도록 했다.

 


조선총독부의 방해로 대부분의 미국 의원들은 다음 행선지인 일본으로 향했으나 포터 하원의원 등 11명과 가족, 수행원 등 40여 명은 서울에 들러 커다란 환영을 받았다. 동아일보는 이때 미국 국회의원 일행을 환영한다는 사설을 게재하기도 했다.

 


1940년 8월 동아일보가 폐간되자 김동성은 집에서 한영(韓英)사전을 편찬했다. 주위에서 영어사전이 무슨 소용이 있냐고 했으나 그는 연합국이 승리하고 일본이 패망할 것을 예상하고 사전 편찬 작업을 꾸준히 계속했다. 일본어 영어사전만 있던 시절, 그의 한영사전은 국내 최초였다.

 


그는 1956년부터 동아일보에 삼국지를 연재했고, 이 삼국지는 후일 을유문화사에서 전5권으로 출간됐다.

 

 

                                                                                         – 글 김일동 (동우회 상임이사) 

 

 

댓글 없음 »

No comments yet.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L

Leave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