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동아미디어그룹 공식 블로그

The launch of the Wall Street Journal’s New York Section has prompted the Guardian’s Peter Preston to consider the future focus of national newspapers like the Journal.  If the Journal, once a solely-national paper, can move towards local coverage, is that the inevitable future for the rest of the large nationals in the industry?


Wall Street Journal (WSJ) 의 ‘Greater New York (뉴욕지역신문)’ 런칭으로 Guardian에 Peter Preston기자는 전국지 앞날에 대해 고민하게 됐다고 합니다. 한때 전국지였던 신문이 지역신문으로 나아간다면 나머지 거대 전국지도 이러한 미래가 불가피한 것일까요?






He seems to think yes.  The WSJ’s Greater New York launch wasn’t a personal attack on the New York Times or Arthur Sulzberger; rather, it was a smart business move in changing times.


WSJ의 ‘Greater New York’ 런칭은 결코 New York Times 나 Arthur Sulzberger에 대한 개인적인 공격이 아닌 변화의 때에 현명한 사업적 움직임이었습니다.




“In spite of all the hype and excitement, this isn’t some wild News Corporation lurch into alien territory,” writes Preston.  “It’s competition as usual in an American newspaper world that seems to have forgotten what competition means.”This venture is a good thing, says Preston, because its money going to print rather than just online, which will create jobs for 40 journalists and expand a newspaper in a time when most are scrambling to contract.  And this move might bode well for future local sections in the Journal and beyond.


이에 대해 Preston은 다음과 같이 말했는데요, “과장되고 열광적인 광고는 했지만 News Corporation이 전혀 다른 산업에서 갑자기 나타난 것이 아니다” “경쟁의 뜻을 잊은 듯 하지만, 지금까지 미국 신문 시장에서 의미하는 경쟁을 ‘Greater New York’도 똑같이 겪게 될 것이다.”또한 그는 이번 모험은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온라인 뉴스뿐만 아니라 종이신문을 제작하면 다른 신문사는 구독률이 떨어져 허둥대는 동안 WSJ은 기자 40명에게 새로운 일자리를 주고 구독률도 높일 수 있는 일석이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이번 런칭은 지역신문 미래에 좋은 징조라고 하네요.






“If this works, there’ll be many more sections of regional news, arts and features following for places like Chicago, Los Angeles and Philadelphia,” he writes. “There’s a redefinition, in short, of what ‘national’ and ‘local’ can mean.”


Preston기자는 Guardian지 기사에서 “ WSJ의 ‘Greater New York’ 이 성공하면 앞으로 시카고, LA, 필라델피아와 같은 곳에서 미술, 영화 분야에 더 많은 지역 뉴스가 늘어 날것이다” “조만간 ‘전국’ 과 ‘지역’ 신문에 새로운 의미가 재창조 될 것이다” 라고 썼습니다.






So why, then, if local news is being redefined by Murdoch himself, has there not been more of a push towards local news in the UK?  Preston muses over the fact that Murdoch-owned Times of Wapping doesn’t offer a localized London section, calling it “a sadness, and a curiosity.”  But if Murdoch’s expansionist impulses continue, perhaps that’s the next thing readers will see.


지역 신문이 Murdoch에 의해 재정립 됐다면 영국 지역 신문에는 이와 같은 재정립의 부담이 없었을까요? 이에 대해 Preston은 런던 Wapping에 있는 Times를 소유하고 있는 Murdoch이 런던 지역신문을 제안하지 않았다면 “슬프고, 신기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만약 Murdoch의 팽창주의가 지속된다면 다음 목표는 영국 런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Source: Guardian



댓글 없음 »

No comments yet.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L

Leave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