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동아미디어그룹 공식 블로그

동아일보는 1936년 8월 25일자에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경기에서 세계신기록으로 우승한 손기정선수의 시상 장면 사진을 게재하면서 유니폼 가슴에 달린 일장기를 삭제했다. 새로 부임한 조선총독부 미나미 총독은 이를 문제 삼아 동아일보에 제4차 무기정간 처분을 내렸다. 일제는 신문의 정간에만 그치지 않고, 체육부 이길용 기자, 현진건 사회부장 등 기자는 물론 관련 부서 간부까지 8명을 구속했다. 또한 사장 주필 편집국장 등 회사의 고위층도 자리를 물러났다. 뒤이어 나온 ‘신동아’ 9월호 역시 일장기가 말소된 사진을 게재해 ‘신가정’과 함께 9월호를 최종호로 일제에 의해 강제 폐간되고 말았다.

댓글 없음 »

No comments yet.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L

Leave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