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동아미디어그룹 공식 블로그

1947년 7월 19일 몽양 여운형이 서울 혜화동 로터리에서 한지근 등에 의해 암살당했다. 여운형은 해방 직후 ‘조선건국준비위원회’를 조직했고 1차 미소공동위원회가 실패로 돌아간 뒤 김규식과 더불어 좌우합작운동을 벌였지만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하였다. 여운형은 2차 미소공동위원회를 앞두고 정계에 복귀해 2차 미소공동위원회의 성공에 힘을 기울였으나 총격을 받고 숨졌다.  좌우대립의 와중에서 여운형과 같은 중도파 세력들의 입지는 좁았다.

댓글 없음 »

No comments yet.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L

Leave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