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동아미디어그룹 공식 블로그

김영삼 정부는 출범 11일 만인 1993년 3월 8일 김진영 육군참모총장의 전역조치를 시작으로 12․12관련 장성 전역, 하나회 출신 및 율곡비리 인사비리 뇌물수수 연루자 등에 대한 대규모 숙군을 단행했다. 해임 전보된 장성만도 39명에 달했다. 이는 군을 국민의 군대로 만들려는 불가피한 조치로 이해돼 국민의 환영을 받았다. 율곡비리 등 각종 비리사건으로 ‘군은 복마전’이란 인식이 퍼져 군의 사기가 떨어지자 제도 위주의 개혁으로 군 안정화 정책이 취해졌다.

1993.03.08

댓글 없음 »

No comments yet.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L

Leave a comment

LOGIN